백석의 단풍

2010.10.18 09:21 from 행복한 책 읽기


한 해 한 해 지날수록 더 와닿는 詩.

   단풍

                       - 백석
   빨간 물 짙게 든 얼굴이 아름답지 않느뇨.    
   빨간 무르녹는 마음이 아름답지 않으뇨.    
   단풍든 시절은 새빨간 웃음을 웃고 새빨간 말을 지즐댄다.    
   어데 靑春을 보낸 서러움이 있느뇨.
   어데 老死를 앞둘 두려움이 있느뇨.
   재화가 한끝 풍성하야 十月 햇살이 무색하다.
   사랑에 한창 익어서 살찐 띠몸이 불탄다.
   영화의 자랑이 한창 현란해서 청청한울이 눈부셔 한다.   
   十月 시절은 단풍이 얼굴이요, 또 마음인데 시월단풍도    
   높다란 낭떨어지에 두서너 나무 개웃듬이 외로히 서서 한들거리는 것이 기로다. 
   시월 단풍은 아름다우나 사랑하기를 삼갈 것이니    
   울어서도 다하지 못한 독한 원한이 빨간 자주로 지지우리지 않느뇨.

'행복한 책 읽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석의 단풍  (0) 2010.10.18
로빈슨 크루소의 초상  (0) 2009.05.21
피천득의 오월  (0) 2009.05.21
아파트 공화국  (0) 2009.02.12
SF걸작 영원한 전쟁, 리들리 스콧이 영화화  (0) 2008.10.25
우주에 외계인이 가득하다면...모두 어디 있지?  (0) 2008.10.23
김밥과 야구장  (0) 2008.08.27


Posted by Gateway Manager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